광양시의회,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광양시의회,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4.2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수산물 먹거리 안전과 국민 건강까지 위협"
광양시의회는 지난 20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광양시의회는 지난 20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광양/남도방송] 광양시의회는 지난 20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지난 10년간 주변국을 비롯해 세계 각국과 일본 자국민마저도 오염수 방류를 강력하게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최악의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인류에 대한 최악의 테러이며 범죄적 행위”라며“방류된 방사능 오염수는 우리나라 수산물 먹거리 안전과 국민의 건강까지 위협할 것이 자명하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원전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모든 정보를 국제사회에 공개할 것”과“방사능 오염수의 영구적인 처리대책을 강구하라”라고 촉구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당시 방사능 수치 공개를 금지한데 이어 2013년에도 ‘특별비밀보호법’을 제정해 정보공개를 하지 않고 있다.

지난 13일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125만톤을 30년에 걸쳐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하면서 국제적 비판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