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돌산 방파제서 실족사 추정 60대 발견
여수 돌산 방파제서 실족사 추정 60대 발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5.02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로 낚시 다녀오겠다 이후 연락두절

[여수/남도방송] 충남 금산에서 여수로 낚시 하러 간다며 나간 후 연락이 두절된 60대 남성이 방파제로 불리는 테트라포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5시 28분께 여수시 돌산읍 죽포리 방죽포항 테트라포드내에서 숨진 A씨(65, 남)를 발견해 인양했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 30분께 충남 금산군 자택에서 "낚시하러 간다"며 나간 후 연락이 두절됐다. 

경찰은 A씨 최종 행적 추적으로 인근 군부대 CCTV 등에서 여수 방죽포항으로 걸어가는 장면 및 테트라포드 사이에 넘어지는 장면을 확인하고 사고장소에서 여수해경, 119구조대, 여수경찰서 합동으로 집중 수색  중 테트라포드 사이에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하고 인양해 수습했다.

해경 관계자는 “A씨가 테트라포드 에서 실수로 발을 헛디뎌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의사 검안에서도 실족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인 외 특이 외상이 발견되지 않아 부검 없이 유가족에게 인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