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복 광양시장 과로로 쓰러져...병원 이송 회복 중
정현복 광양시장 과로로 쓰러져...병원 이송 회복 중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5.0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도로 개설과 친인척 채용 문제 등 스트레스 영향으로 보여
정현복 광양시장이 40여 년 소유한 땅에 소방도로가 개설되자 지가 보상 및 시세 차익을 노린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정현복 광양시장이 40여 년 소유한 땅에 소방도로가 개설되자 지가 보상 및 시세 차익을 노린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광양/남도방송] 정현복(72) 광양시장이 4일 오전 시청 집무실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광양시에 따르면, 정 시장은 회의를 마치고 업무를 보다가 오전 10시께 기력을 잃고 쓰러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정 시장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정 시장은 최근 소방도로 개설과 친인척 채용 문제로 논란이 이는 와중에 과로 등으로 건강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광양시는 정 시장이 병원 치료를 받으면서 회복 중이라며 건강에는 별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