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바다서 실종된 70대 해녀, 결국 숨진채 발견
고흥 바다서 실종된 70대 해녀, 결국 숨진채 발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5.09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남도방송] 고흥 해상에서 물질 작업 중 실종된 70대 해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9일 오전 10시 18분께 고흥군 도양읍 득량도 남서방 해안가에서 실종 해녀 A(74·여) 씨가 엎드린 채 숨져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A 씨는 8일 오후 3시 58분께 고흥군 도양읍 득량도 서방 100m 앞 해상에서 바다에 들어간 뒤 나오지 않자 함께 조업하던 1t급 어선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다.

어선 선장은 평소 약 2시간 정도 잠수하는데 3시간이 지나도 물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해경은 사고해역 주변에 경비함정 5척과 항공기 1대, 민간구조선 5척을 동원해 해상 및 수중에서 집중 수색했다.

녹동파출소 연안 구조정이 득량도 서쪽 해안가 실종자 수색 중 해안가에서 엎드린 채 슈트를 착용하고 숨져 있는 A 씨를 발견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A 씨를 인근 병원으로 안치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 및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