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백운산자연휴양림 전면 휴장...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
광양 백운산자연휴양림 전면 휴장...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5.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양림 이용 및 각종 프로그램 운영 중단
광양 백운산 자연휴양림.
광양 백운산 자연휴양림.

[광양/남도방송] 광양시는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백운산자연휴양림을 전면 휴장한다.

이번 전면휴장은 최근 전남 동부권 지역에서 확진자가 급격히 발생함에 따라 13일 오후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전면 결정했다.

백운산자연휴양림이 임시휴장에 들어가면서 휴양림 입장과 시설 이용은 불가능하며, 운영 중이던 산림치유, 목재체험, 숲 유치원 등 모든 운영 프로그램이 중단된다.

시는 목재, 치유프로그램 예약자에게 휴장 사실을 개인적으로 안내하고 이용금액을 전액 환불할 예정이며, 코로나19 안전 추이에 따라 정상운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박성화 휴양림사업소장은 “백운산자연휴양림 임시휴장 결정은 지역사회에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차단과 시민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인 만큼 이용객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