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폐자원 회수로 세수 기여...연간 2억8900만원 수입
광양시, 폐자원 회수로 세수 기여...연간 2억8900만원 수입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5.14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남도방송] 광양 지역에서 연간 3224톤의 재활용 폐기물 발생, 생활폐기물 매립장 내 재활용 선별장에 선별과정을 거쳐 재활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물 자원화 시설에 연간 1만600여톤의 음식물류 폐기물이 반입 전량 전처리 후 부산물을 첨가해 유기성 퇴비를 생산하고 있다. 

2020년 자원 재활용 및 퇴비 부산물 판매 금액은 2억8900만 원으로 전액 시 세입 조치하고 있다.

시는 폐자원 재활용 선별률을 높이기 위해 재활용선별장에 5억 5천만 원의 국도비를 확보해 선별장 기능개선 및 작업자 근무환경 개선에 투자하고 있으며, 본 공사가 끝나면 현재 79%인 재활용 선별률을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음식물 자원화 시설 부분에는 12억 원의 시비를 확보해, 음식물 폐기물 자원 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선진지 견학과 각종 실증실험을 통해 최적의 시설물 운전이 되도록 분야별로 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사업으로는 노후된 수변전설비 증설공사 1억2000만 원, 탈수기 성능개선공사, 퇴비 생산라인 정비 등 4억 원을 투입해 시설 개선 중이다.

전년도에 투자한 사업의 기대효과로, 음식물 폐수의 유분을 분리 후 응집 탈수 과정을 통해 고농도의 폐수를 침출수와 병합해 처리하면서 방류수 수질(SS 기준)을 50% 낮추는 기대효과를 가져왔다.
  
주변마을 복지 분야로는 음식물 자원화 시설 및 재활용선별장에 매립장 인근 주민 25명을 고용해 주변지역 복지향상에 힘쓰고 있으며 자원화 시설에서 생산하는 연간 800톤의 유기질 비료를 인근 9개 마을에 무상 공급해 농가에 도움을 주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생활폐기물과 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있어 직원 워크숍 및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정부의 자원 재순환 정책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