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육해상 음주운항 특별 단속
여수해경, 육해상 음주운항 특별 단속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5.2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남도방송] 여수해경이 음주운항 적발이 증가함에 따라 특별단속에 나선다.

이번 일제단속은 다중이용선박(유도선, 낚시어선), 어선, 화물선 등 전 선박을 대상으로 하며, 파출소 및 경비함정뿐만 아니라 해상교통관제센터(VTS) 등과 함께 해·육상 간 연계 합동단속을 펼칠 예정이다.

해경에 최근 3년간 38건의 음주운항을 적발했다.

지난달 23일 오후 1시경 여수시 돌산대교 아래 해상에서 조업 중인 어선 A호(1.24톤, 연안복합) 선장 B씨(79)가 혈중알코올농도 0.049%로 적발되는 등 올해만 총 6건이 적발되었다.

지난해 5월 음주운항 처벌규정이 강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매년 음주사례가 적발되고 있어, 매월 정기적인 일제단속을 통해 해양안전 저해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선제적 예방 활동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음주운항은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이면 단속되고, 혈중알코올농도 수치에 따라 최대 2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해경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와 더불어 특별 음주단속을 지속 실시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