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여순10·19사건 유적지 표지판 설치 제막
순천시, 여순10·19사건 유적지 표지판 설치 제막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6.0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남초등학교 · 낙안 신전마을 등 25곳에 설치

[순천/남도방송] 순천시는 3일 오전 순천남초등학교 후문(저전길 28) 표지판 앞에서 여순사건 유가족 및 관련기관과 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을 가졌다.

앞서 시는 2019년부터 3년에 걸쳐 순천 내 여순사건 역사의 현장 총 25곳을 발굴해 표지판을 설치해왔다.

표지판은 여순사건 유적지 보존과 여순사건의 왜곡된 역사를 바로 알리는 역할 뿐 아니라 여순사건 답사객들에게 올바른 정보제공을 위해 마련됐다.

그 시대를 겪은 지역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한 실태조사와 연구 자료를 기반으로 한글판과 영어판으로 기록됐다.

지금까지 여순10·19사건 표지판은 2019년 9곳, 2020년 7곳에 설치되었고, 올해는 제막식을 진행한 순천남초등학교 등 9곳에 설치되었다. 

허석 시장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은 비로소 여순사건의 진실을 알리는 시작점"이라며 “여순사건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되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지고 상생과 평화의 미래 공동체를 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