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공무원들, 매실 수확 일손돕기 구슬땀
광양시 공무원들, 매실 수확 일손돕기 구슬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6.0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실 수확철을 맞아 일손 부족 어려움 겪는 취약농가 지원
광양시 공무원들이 매실 수확철을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고령농가와 부녀농가, 장기입원 농가 등을 대상으로 일손돕기에 나서고 있다.
광양시 공무원들이 매실 수확철을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고령농가와 부녀농가, 장기입원 농가 등을 대상으로 일손돕기에 나서고 있다.

[광양/남도방송] 광양시 공무원들이 매실 수확철을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고령농가와 부녀농가, 장기입원 농가 등을 대상으로 일손돕기에 나서고 있다.

매실농가들은 올해 코로나19 장기화로 농번기 일손 구하기가 힘들고, 인부임까지 오르는 이중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시 농업기술센터와 읍면동사무소에 ‘농촌일손돕기 창구’를 설치해 지역 기관, 단체와 기업 등에 일손돕기 참여를 독려하는 한편, 시 공무원 중 지원 가능한 인력을 희망 농가에 알선하고 있다.

지난 4일 총무과 등 20개 부서 158명이 매실 수확작업 지원에 나섰고, 매실 수확이 마무리되는 이달 20일까지 시 공무원 320명을 비롯해 지역 내 기관‧단체‧기업 임직원 등 600여 명이 매실 수확작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 공무원의 일손돕기 지원을 받은 진상면 지원리 방동마을의 이충신 매실 재배농가 관계자는 “올해 일손 구하기가 힘들었는데, 공무원들이 찾아와 자기 일처럼 도와줘 큰 힘이 되었다”고 전했다. 

김진식 농업지원과장은 “매실 수확철에 많은 일손이 필요한데,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더 크다”며 “시 공무원과 기관, 단체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농가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