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계획 철회해야"
여수시의회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계획 철회해야"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6.2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지던스 건립 철회 성명 발표…26명 의원 중 22명 동의
여수시의회.
여수시의회.

[여수/남도방송] 여수시의회가 1조5000억원 규모의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투기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초호화 생활형숙박시설 건립과 관련해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시의회에 따르면 이상우 의원이 발표한 ‘여수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건립 철회 촉구 성명’에는 전체 26명 의원 가운데 22명이 동했다.

의회는 성명에서 “경도에 대규모 레지던스가 들어선다면 시민의 바다 조망권을 막고 자연경관을 훼손하게 될 것”이라며 “미래에셋이 이익만을 추구하는 개발이 아닌 지역과 시민과 함께하는 가치 있는 투자를 하길 바라며, 그 시작으로 레지던스 건립계획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상우 의원은 지난 11일 제211회 정례회 10분발언을 통해 미래에셋에 레지던스 대신 창의적이고 획기적인 관광상품을 만드는데 투자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성명에는 현재 지역 부동산 시세에 비춰볼 때 경도 레지던스가 어마어마한 이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인데, 숙박시설이 필요하다면 호텔이나 콘도를 늘리는 것이 보다 설득력이 있다는 주장도 포함됐다.

여수시와 전남도,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청 등 관련기관의 소극적인 태도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사업내용 변경을 통해 사업자의 이익이 예상됐을 경우 수익의 일부를 지역에 환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여론을 보다 폭넓게 수렴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은 여수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경도에 투자를 하겠다고 밝혔다”며 “미래에셋은 경도에 대한 투자를 환영하고 감사의 뜻을 표한 여수시민들을 더 이상 실망시켜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경도 레지던스 건립 논란은 지난 4월 레지던스 건립을 내용으로 하는 개발계획이 전남도 건축경관공동위원회 심의에서 보류되면서 이슈화됐다. 성명서에 따르면 경도 진입부에 29층 5개동을 비롯한 11개동 1184실의 대규모 레지던스 건물이 들어서면 위압감을 줄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심의가 보류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