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긴급복지 기준 완화 9월 말까지 연장
전남도, 긴급복지 기준 완화 9월 말까지 연장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07.09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 따른 위기가구 빈틈없이 보호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을 고려해 위기가구 긴급복지지원 기준 한시 완화 기간을 당초 6월 말에서 9월 말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동일한 위기 사유에 따른 재지원은 6개월이 지나면 가능하다.

긴급복지는 주 소득자의 사망, 실직, 질병 등 갑작스러운 위기 사유 발생으로 생계 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에게 긴급생계비와 의료비 등을 신속하게 지원해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도록 돕는 제도다.

지원 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이면서, 완화된 재산 기준은 시 지역 2억 원, 군 지역 1억 7천만 원 이하인 가구이다.

지원액은 4인 가구 기준 생계 지원 126만 원, 주거지원 시 지역 42만 원, 군 지역 24만 원, 의료지원 300만 원 이내다. 부가급여로 교육급여, 연료비, 해산·장제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보건복지상담센터(129)로 문의하면 된다.

우홍섭 전남도 사회복지과장은 “이번 완화 기준을 적극 홍보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위기가구를 빈틈없이 발굴,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올 상반기 1만 4천 가구 약 2만 명에게 84억 원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