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올 상반기 외자유치 눈에 띄네
전남도, 올 상반기 외자유치 눈에 띄네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07.1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년 실적 웃돌아…외국인직접투자 신고 271%․도착 13% 증가
전남도청.
전남도청.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온라인 해외 유치활동과 외투기업인 초청 투자간담회 등 적극적인 세일즈 행정을 펼친 결과, 올 상반기 외자유치가 지난해 1년 실적을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FDI) 동향’을 분석한 결과 전남의 올해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FDI) 유치실적은 신고 기준으로 1억9천3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5천200만 달러)보다 271%나 늘었다. 도착 기준으로는 6천900만 달러로 지난해(6천100만 달러)보다 13% 증가했다.

신고는 외국인이 국내에 투자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것이고, 도착은 실제 투자가 집행된 실적이다.

이로써 전남도는 지난해 연간 FDI 신고금액(1억 5천500만 달러)을 올 상반기에 훌쩍 뛰어넘었다. 이는 최근 10년간 상반기 기준 최고 실적을 달성한 2012년(신고 2억 9천900만 달러, 도착 1억 1천800만 달러)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성과다. 비수도권 14개 시‧도 중 4위로, 지난해 기록한 6위보다 두 계단 올랐다.

외국 기업의 주요 투자 업종은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이차전지 소재 등 첨단기술 제조업이다. 주요 국가는 스페인, 버진아일랜드, 이탈리아 등이다.

전남도는 올해 상반기에 첨단산업 분야 외국인 투자기업 3개 사와 9천76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해 올해 유치목표인 3천억 원의 세 배가 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5월 광양만권 율촌산단에 이차전지 소재원료 리튬생산기업인 포스코리튬솔루션과 7천600억 원, 배터리 리사이클링 기업인 포스코에이치와이클린메탈과 1천200억 원 등 2건의 국내외 합작기업(JV)과 첨단산업 분야 대규모 투자협약을 했다. 투자가 완료되면 460명의 일자리와 함께 1억 5천만 달러 이상의 외자유치로 이어질 전망이다.

또한 지난 4월 국내 남해화학, 일본 토소실리카의 합작기업인 토소남해실리카와  여수산단에 276억 원을 투입해 실리카를 생산키로 하는 투자협약을 했다.

이병용 전남도 투자유치과장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도 해외사무소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외국인 직접투자의 상승세를 잇도록 맞춤형 유치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 2월 조직개편을 통해 유치기업지원팀을 신설, 유치기업이 지역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하도록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