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서 30대 장애인 수영선수 백신 접종 뒤 숨져…경찰 부검
순천서 30대 장애인 수영선수 백신 접종 뒤 숨져…경찰 부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8.0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종 귀가 후 어지러움, 가슴통증 등 호소...유족 "사실관계 밝혀야"

[순천/남도방송] 순천에서 30대 장애인 수영선수가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뒤 나흘 만에 숨져 경찰이 사인규명을 위해 부검에 나섰다. 

순천시보건소 등에 따르면 장애인 수영선수 A(31, 여)씨는 지난달 29일 순천대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1차 접종했다.

A씨는 이날 자율접종 대상자로 분류돼 백신을 접종한 뒤 귀가했으나 오후 늦은 시간부터 어지럼증과 가슴 답답증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31일에는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나흘만인 지난 1일 결국 숨졌다.

유족 측은 A씨가 "수영선수로 활동할 만큼 평소 건강했고, 백신을 맞은 뒤 숨졌다"며, "보건당국이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경찰 부검과 함께 질병관리청 심사위원회에서 사망과 백신과의 연관성 여부를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