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추석 앞두고 여수 교동시장 살펴
김영록 지사, 추석 앞두고 여수 교동시장 살펴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09.1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방역상황 점검․상인 격려․장보기 행사

[여수/남도방송]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7일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시장 상인을 격려하고 방역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여수 교동시장을 방문했다.
 
교동시장은 지난 8월 말 제12호 태풍 ‘오마이스’의 영향으로 시간당 6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져 하수구에서 바닷물이 역류, 시장 보행로 일부가 침수됐다.

김 지사는 태풍 피해 극복과 적극적인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한 시장 상인들에게 감사의 인사와 함께 추석 명절 인사를 전했다. 또 소상공인을 위한 희망회복자금 지원, 추석 농수산물 선물가액 20만 원 상향조정 건의, 시장 내 노점상 대상 소득안정자금 지원, 도 긴급민생지원금 20개 업종 204억 원 지급 등 소상공인 지원시책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시장 내 점포 곳곳을 들러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위해 전남행복지역화폐인 여수사랑상품권으로 명절 성수품을 구입했다.

김 지사는 “최근 국내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도내 지역감염 확진자도 계속 발생하고 있으므로, 도민들께선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면서 지역 전통시장을 적극 이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