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여객선 타도 도선 타도 요금 단돈 '1000원'
여수, 여객선 타도 도선 타도 요금 단돈 '1000원'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9.2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려 3호’‧‘여자호’ 해당, 매년 3만 8,000여 명 혜택과 도서지역 경제 활력 ‘기대’
여수 돌산(군내)~남면(횡간)을 운항 중인 한려 3호.
여수 돌산(군내)~남면(횡간)을 운항 중인 한려 3호.

[여수/남도방송] 여수시가 10월 1일부터 도서민 도선 요금을 1000원 요금제로 단일화한다.

시에 따르면 이번 1,000원 도선 요금제 시행으로 관내 도선 7척 중 돌산(송도)~화정(월호)~남면(횡간)구간을 운항하는 ‘한려 3호’와 섬달천~여자도 구간을 운항하는 ‘여자호’ 2척이 혜택을 받게 됐다. 

1000원 도선 요금제가 적용되면 매년 3만 8,000여 명의 이용객이 혜택을 볼 수 있으며, 입도객 증가로 이어져 도서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1000원 도선 도서민 운임지원은 전남도가 30%, 여수시가 70%를 지원한다.

도서민 도선 운임은 「여수시 도서민 도선 운임 지원 조례」에 따라 편도 구간 운임이 2,000원을 초과하는 경우 해당 도선 운임의 60%를 지원하고 있으며, 대인 기준 ‘한려 3호’는 2400원을 ‘여자호’는 2000을 부담해 왔다.

최근 전라남도가 도서지역의 교통복지를 위해 1000원 여객선을 확대 지원하면서 8월부터 생활항로 구간인 106개 구간에 적용됐다.

여수시는 전 구간에 지원해 줄 것을 전라남도에 지속 건의해 9월 1일부터 여객선 9개 항로 196개 전 구간에 도서민 1000원 요금제를 시행한데 이어, 조례 개정을 통해 이번에 도선도 포함됐다. 

권오봉 시장은 “섬지역의 특수성으로 교통 불편을 겪어온 도서민들이 언제든지 섬과 육지를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도록 맞춤형 교통복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