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전남 브랜드관, 세계시장 교두보 톡톡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 세계시장 교두보 톡톡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10.0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유럽 잇단 진출…입점 유자주스 미국 코스트코 납품 성과

[전남/남도방송] 전남 농수산식품 온라인 수출을 위해 전남도가 운영하는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이 미국에 이어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에 추가로 개설한데다 입점 제품이 미국 코스트코 납품까지 이뤄지는 등 세계시장 진출 교두보가 되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은 지난해 7월 미국을 시작으로 올해 7월 독일, 8월 프랑스와 영국, 이탈리아에 이어 9월 말 스페인에서 잇따라 개설, 전 세계 6개 국가에서 전남산 농수산식품을 판매하고 있다. 특히 EU의 주요 언어별로 개설한 아마존 브랜드관을 통해 27개 국가 어느 지역에서나 전남 식품을 구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아마존은 까다로운 입점 조건과 판매자의 무한경쟁을 통한 최저가격 제공, 철저한 상품평(Review) 관리를 통해 소비자에게 깊은 신뢰를 받고 있어, 아마존에서 고객의 높은 평가를 받는 제품은 현지 주류시장 진출 기회도 높아진다.

실제로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 대표 인기품목인 에덴식품영농조합(대표 송재철)의 ‘유기농 유자주스’가 미국 최대 유통 할인마켓 ‘코스트코(COSTCO)’로부터 1차 물량만 15만 달러 상당의 주문을 받고, 오는 12월 미국 서부지역인 LA와 샌프란시스코 40개 매장에 입점할 예정이다.

전 세계 12개 국가에 유통망이 있는 미국 코스트코는 입점하기까지 매우 까다로운 반면, 한번 입점하면 소비자 반응에 따라 전 세계 809개 매장에 동시 입점하는 기회를 잡을 수 있어 제조사에 최고의 납품처로 꼽힌다.

선양규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의 목표는 현지 주류시장 진출의 디딤돌 역할”이라며 “전남 농수산식품이 전 세계 아마존을 통해 현지 시장을 공략하고, 더 나아가 주류 마켓에 진출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 플랫폼 ‘아마존’에 문을 연 ‘전남 브랜드관’에는 현재 36개 기업 83개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287만 달러의 수출을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