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음식 우수성 알릴 ‘남도음식명가’ 지정
남도음식 우수성 알릴 ‘남도음식명가’ 지정
  • 임예지 기자
  • 승인 2021.11.04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대표 맛집 129개소에 표지판…상시 점검 등 사후관리 철저
남도음식명가 인증서 수여 장면.
남도음식명가 인증서 수여 장면.

[전남/남도방송] 남도음식 고유의 맛과 멋을 자랑할 남도음식명가 129개소가 지정됐다.

남도음식명가는 남도의 전통음식을 보존·계승하고 남도음식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전남도가 인증한 음식점이다. 시장·군수의 추천을 받고 전문가 심사를 거쳐 지정한다.

1차 시군 심사위원회와 2차 도 심사위원회를 통해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했다.

2년마다 재평가를 하므로 2022년 1월 1일부터 2023년까지 2년간 자격을 유지하되, 상시 점검을 통해 기준 미달 음식점은 명가에서 제외하는 등 사후관리도 철저히 할 예정이다.

선정된 음식점에는 지정서 및 표지판을 제작해 부착하고 홍보물품 배부, 누리집(www.namdo.or.kr) 및 SNS 홍보와 위생업소 지원사업 우선 참여 등 다양한 지원 혜택이 주어진다.

이영춘 전남도 식품의약과장은 “남도음식명가 음식점이 전남의 대표 맛집으로서 자긍심을 높이고 외지인이 믿고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지원을 통해 육성·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