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해경교육원 안착 '아프간인 특별기여자' 사회적응 첫단추
여수 해경교육원 안착 '아프간인 특별기여자' 사회적응 첫단추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11.1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합동지원단, 아동 교육프로그램 재개 및 사회정착지원 멘토단 구성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 입소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에 대한 정부합동지원단의 공식 업무가 시작됐다.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 입소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에 대한 정부합동지원단의 공식 업무가 시작됐다.

[여수/남도방송]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 입소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에 대한 정부합동지원단의 공식 업무가 시작됐다.

정부합동지원단은 아프간 특별기여자와 그 가족에게 한국사회 이해교육, 기초법질서 교육, 국내 생활 안내 등 사회적응 지원과 국내 교육기관 진학, 학력인정, 취업, 의료 등 그 밖의 국내 정착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지난 9일부터 아프간 특별기여자와 함께 해경교육원에 상주하는 법무부 직원으로 구성된 정착지원 멘토단을 통해 사회 정착 및 자립을 위한 멘토링을 실시하고 있다.

멘토단은 특별기여자의 시설 내 안정적인 생활과 퇴소 후 사회정착 지원을 위해 주 1회 이상 멘토링을 진행한다.

구직 희망자의 취업정보와 근무희망 분야 등을 고려한 맞춤형 취업 정보 등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유아와 학령기 청소년 195명의 공교육 조기 적응을 돕기 위해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재개했다.

이번 교육프로그램 운영은 전라남도교육청, 전라남도 국제교육원, 여수교육지원청, 전라남도유아교육진흥원 등 유관기관이 협력해 이뤄졌다.

학령기 청소년 126명에 대해서는 한국어 교육과정 중심으로 심리·상담, 예술, 창의·융합 등 학교생활에 필요한 교육프로그램과 특수교육 대상지 3명에 대한 개별화 수업이 제공된다. 

공교육 진입 전 69명의 유아를 대상으로는 학교 적응력 강화를 위한 기본생활 습관형성과 놀이중심 수업을 중점으로 진행하고 한국어 교육 과정도 병행된다.

정부합동지원단 관계자는 "향후 기초법질서, 금융․시장경제의 이해, 소비자 교육 등 사회·문화적 차이에 대해 서로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