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ICT 인재양성 거점 'ICT이노베이션스퀘어' 광양에 개소
전남 ICT 인재양성 거점 'ICT이노베이션스퀘어' 광양에 개소
  • 임예지 기자
  • 승인 2021.12.1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개소식…2023년까지 1000명 전문인력 양성
전남ICT이노베이션스퀘어가 입주한 전남 광양시 커뮤니티센터 전경.
전남ICT이노베이션스퀘어가 입주한 전남 광양시 커뮤니티센터 전경.

[광양/남도방송] 전남지역 정보통신기술(ICT) 인재양성을 담당할 ‘전남ICT이노베이션스퀘어’(www.innoitsa.or.kr)가 14일 광양 커뮤니티센터 내에서 개소식을 갖는다.

ICT이노베이션스퀘어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과제인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사업을 담당하는 중추기관으로, (재)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이 운영을 맡아 앞으로 2023년까지 1,0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광양시 커뮤니티센터 내 2층과 1.5층(1층과 2층 사이) 약 1084㎡ 규모에 조성된 스퀘어는 운영사무실, 인공지능 복합교육실, ICT 콤플렉스, 프로젝트 룸 등을 갖추고 인공지능·블록체인 전문 교육과정, 전라남도·광양시 기업 협력 프로젝트 교육을 본격적으로 운영하게 된다.

특히 기업 협력 프로젝트 교육은 전남의 전략 산업인 에너지, 드론, 농수산 유통, 철강, 조선 등 기업과 제휴해 현장 실습을 통해 수요맞춤형 인재를 배출할 계획이다.

앞서 전남도는 지난해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지역 ICT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55억원을 확보했으며 전남도와 광양시비를 합쳐 총 79억 원 규모의 이 사업을 추진해 가고 있다.

이준근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견인하는 인재를 양성해 전남의 미래 먹거리를 개척해 나가는 것이 이번 사업의 핵심 목표”라며 “지역 청년들의 역량 강화와 지역 산업계의 수요맞춤형 교육을 통해 전라남도 산업 생태계의 디지털 전환 촉진과 인력 선순환을 지원하는 핵심거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