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광양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방문
김부겸 총리, 광양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방문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1.12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산업 도약 위한 기업의 역할 적극 수행해줄 것" 당부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11일 광양에 위치한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을 방문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11일 광양에 위치한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을 방문했다.

[광양/남도방송]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11일 광양에 위치한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을 방문했다.

포스코케미칼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차전지 양극재와 음극재 모두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양극재 및 음극재는 전지의 두 전극을 구성하는 소재로서 이차전지의 핵심소재다.

이번 방문은 이차전지 등 전략산업의 보호·육성을 위한 ‘국가첨단전략산업특별법’이 지난 11일 국회를 통과한 가운데 이차전지 핵심 소재를 생산하는 기업을 방문해 생산 현장을 살펴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김 총리는 손동기 포스코케미칼 양극소재실장으로부터 기업 및 생산 현황을 소개받았다.

이 자리에서 김 총리는 "전 세계가 탄소중립 사회로 전환을 서두르고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면서 이차전지의 시장이 급속히 성장했으며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안정적 가치 사슬 운영, 연구개발 등 기업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김 총리는 리튬, 니켈, 코발트 등의 원료를 고온에서 가공해 양극재를 제조하는 소성로 등 제품생산 과정을 살펴보면서 생산공정에 대한 설명 및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 총리는 "대한민국의 배터리 산업이 세계 최고 수준의 위상을 지킬 수 있도록 이차전지 핵심기술을 ‘국가전략기술’로 지정해 R&D와 시설투자에 대한 세제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국가첨단전략산업특별법’을 통해 기술·인력 보호와 투자 지원의 법적 근거를 탄탄하게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