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등 9개 지자체 "2차 공공기관 지방으로 이전해야"
순천 등 9개 지자체 "2차 공공기관 지방으로 이전해야"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1.26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발전의 날’지정 발판, 속도감 있는 균형발전정책 추진 기대

[순천/남도방송] 순천시를 포함한 9개 도시가 오는 29일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의 날 지정과 관련 2차 공공기관의 조속한 지방 이전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26일 발표했다.

충주·제천·공주·순천·포항·구미·상주·문경·창원 등 9개 도시 단체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관련 토론회를 갖고 국가균형발전의 날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된데 대해 환영 의사를 표했다.

이와 함께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하는 균형발전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또, 차기 정부는 출범과 동시에 국가균형발전 핵심과제인 2차 공공기관 이전에 적극 나서줄 것과, 추진 방향을 혁신도시에 국한할 것이 아닌 지역별 특성과 연계한 지방이전으로 확대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허석 시장은 이 자리에서 “국가균형발전과 자치분권 2.0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2차 공공기관 이전 추진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구절벽, 지방소멸 시대 극복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이 되기 위해서는 이전 대상기관의 임원과 임직원이 상시 거주하는 직주일체형 이전을 통해 정책의 효과성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순천시는 지난해 5월, 용역을 통해 유치 희망기관을 선정한 뒤,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면담, 관련 조례 제정, 토론회 등 다각적인 공공기관 유치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시는 향후 유치위원회 구성, 정책 토론회 개최, 팸투어 실시 등 공세적인 유치 활동과 수도권과 비수도권 상생발전을 위해 지역이 주도하는 남해안권 초광역 협력 시대를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