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신도심 고압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착공
순천 신도심 고압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착공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2.24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왕지2지구도시개발사업조합 공동 추진...내년 12월까지 완공
순천시가 왕지2지구도시개발사업 부지에서 해룡면, 왕조1·2동 주변 도심권 고압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착공 기념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지중화 사업을 시작한다.
순천시가 왕지2지구도시개발사업 부지에서 해룡면, 왕조1·2동 주변 도심권 고압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착공 기념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지중화 사업을 시작한다.

[순천/남도방송] 순천시가 왕지2지구도시개발사업 부지에서 해룡면, 왕조1·2동 주변 도심권 고압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착공 기념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지중화 사업을 시작한다.

이번 지중화사업은 주거 밀집지역을 통과하는 345kv, 154kv 고압송전선로 약 6㎞를 지중화하고 송전철탑 15기를 철거하는 사업으로, 내년 연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345kv 송전선로는 해룡면 율산교차로 인근에서 지봉로를 따라 왕지동 왕지2지구도시개발사업 부지까지 총 연장 3.9km이며, 154kv 송전선로는 남양휴튼 아파트 뒤에서 성가롤로병원 북쪽 17번국도 인근의 총 연장 2.1km로 지봉로를 따라 왕지2지구도시개발사업 부지를 통과하여 매설하게 된다. 

지난 2010년 10월 순천시가 한전에 도심권 고압송전선로 지중화을 요구하면서 시작되었으나 정체기를 걷다가, 순천시와 순천시의회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2016년 11월 지중화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됐다.

이후 왕지2지구도시개발사업 지구가 들어서면서 345kv 지중화 구간을 확대하고 154kv 지중화도 추가, 2019년 10월 현 사업구간으로 지중화 계획을 확정한 후 도시계획시설변경, 설계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올해 착공하게 됐다.

특히 이번 사업은 왕지2지구도시개발조합이 협업한 민관협력형 사업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

허석 시장은 “지중화사업이 완료되면 도심권에 송전탑이 없는 도시가 되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과 함께 도시미관이 개선되어 생태도시 순천의 위상은 한층 더 높아질 것”이라며 “공사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환경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민 숙원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순천시가 왕지2지구도시개발사업 부지에서 해룡면, 왕조1·2동 주변 도심권 고압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착공 기념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지중화 사업을 시작한다.
순천시가 왕지2지구도시개발사업 부지에서 해룡면, 왕조1·2동 주변 도심권 고압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착공 기념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지중화 사업을 시작한다.
도심 고압송전선로 지중화도.
도심 고압송전선로 지중화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