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지주회사 설립, 광양 지역사회 반발 확산
포스코 지주회사 설립, 광양 지역사회 반발 확산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2.2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지역상생협력협의회 출범, 포스코에 지역 상생 요구
신사업 투자 확대, 지역인재 우선 채용, 구매제도 개선 등 촉구
광양지역상생협력협의회는 지난 25일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기관과 시민사회단체장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갖고 광양시장, 광양시의회 의장,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광양참여연대 상임대표를 공동대표로 정식 출범식을 가졌다.
광양지역상생협력협의회는 지난 25일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기관과 시민사회단체장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갖고 광양시장, 광양시의회 의장,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광양참여연대 상임대표를 공동대표로 정식 출범식을 가졌다.

[광양/남도방송] 포스코그룹의 지주회사 출범에 대해 광양 지역사회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광양지역상생협력협의회는 지난 25일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기관과 시민사회단체장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갖고 광양시장, 광양시의회 의장,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광양참여연대 상임대표를 공동대표로 정식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협의회는 40여 시민사회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대표 인사 말씀에 이어 경과보고와 토론(질의응답), 결의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으며, ‘기업시민 포스코는 광양시와 동행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당일 포스코에 전달했다. 

협의회는 결의문에서 “산업화를 통한 경제성장과 환경 대립에서 광양시민들은 상생을 통한 도시 성장을 기대하며, 포스코의 투자와 성장을 선택해 왔다”고 밝히면서, “광양지역에 대한 투자계획이 선행되지 않은 ‘포스코 홀딩스’ 설립은 광양시민들에게 상실과 배신의 충격이 가늠할 수 없을 만큼 큰 것임을 인식하고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포스코에 대해 “R&D 컨트롤타워는 물론 향후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 등을 모두 서울과 수도권에 설치하려고 한다”며, “이것은 지역이 미래를 열어가고 있는 지방화시대에 결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이어 “포스코홀딩스의 서울 본사 설치와 미래기술연구원의 무조건적인 수도권 설치를 반대한다”며, “오늘의 포스코가 있기까지 함께 해 온 지역에 포스코 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을 역할과 기능에 맞춰 분산 설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포스코가 전 세계에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진정한 모범사례가 되기를 바란다”며, △광양지역에 신사업 투자 확대 및 기존 투자계획 차질 없이 추진, △지역인재의 직업교육을 지원과 우선 채용 보장, △불합리한 구매제도 개선과 지역업체 입찰을 확대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마련, △광양지역상생협력협의회에 동참하여 협의회가 요구한 사항을 적극 이행할 것 등 네 가지 사항을 주문했다.

지난 18일 광양상공회의소 기고문에 이어 2월 22일에는 광양시의회도 긴급 의원간담회를 개최하여 성명서를 발표했으며, 지난 24일에는 전남시군의회의장협의회가 결의문을 채택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1월 28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포스코 홀딩스와 철강사업사가 분할 승인이 되면서 내달 2일 본격적인 지주회사 출범을 앞둔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