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 잎 골다공증 개선 효능 밝혀
동백 잎 골다공증 개선 효능 밝혀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2.04.0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산림자원연구소, 가공처리기술 특허 출원해 산업화 기대
완도수목원에 동백꽃이 만발해 관람객의 눈길을 끌고 있다.
완도수목원에 동백꽃이 만발해 관람객의 눈길을 끌고 있다.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골다공증 예방 및 개선효과를 보이는 동백나무 잎의 가공처리기술을 개발해 특허 출원을 했다고 밝혔다.

동백나무는 전남 등 남부지역에 자생하는 난대 특산수종으로 전국의 51%가 전남에 분포하고 있다. 산업계에서는 동백의 종자유만 널리 활용되고 있는데 동백 종자에서 생산한 압착오일은 일부만 식용으로 유통할 뿐 대부분 화장품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이에따라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식약처 식품소재로 등록한 동백 잎의 활용범위를 넓히기 위해 동백잎을 활용한 제품 개발 및 실용화 연구에 온힘을 쏟았다. 그 결과 ‘동백 잎가공 추출물의 골다공증 예방 및 개선효과’를 밝혀내고 이를 특허출원(출원10-2022-0037928) 했다.

동백이 차나무와 마찬가지로 아미노산 함량이 높고 맛과 기능성이 뛰어나다는 점에 착안해 동백잎 가공 방법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특히 떫은맛을 내는 탄닌산(tannic acid)과 카테킨(catechin) 성분을 감소시키는 최적화기술을 통해 골다공증 개선에 도움이 되는 조건을 찾아냈다.

이렇게 가공처리한 동백잎의 기능성과 유효성분을 분석한 결과 항산화, 항균효과 등이 우수한 갈산(gallic acid)의 함량이 최고 20배 이상 증가했고, 구강암세포에 대한 억제효능도 보였으며, 또한 뛰어난 염증 억제효능도 나타냈다.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이러한 우수 기술을 통해 제품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지역 기업인 ㈜섬섬과 컨소시엄을 통해 산림청 연구개발(R&D) 공모에 참여해 ‘22년 산림과학기술 실용화 지원, 산림과학기술 우수 연구구성과 후속지원’사업에 선정, 약 2억 원의 정부출연금 연구비를 확보했다.

지금까지는 동백이 열매를 활용한 향장 분야로의 산업적 이용이 대부분이었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동백나무 잎에 대한 식품 산업화 및 향장 소재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기대하고 있다.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비교우위 특산 유용자원의 산업적 활용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연구를 추진, 도민의 소득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산림 분야 연구기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 산림바이오과 061-338-4264, 전자메일 kgg909@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