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기관·기업 작년 나라장터 실적 33조원 육박
호남 기관·기업 작년 나라장터 실적 33조원 육박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4.0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지역 소재 기관 16조8000억원, 업체 15조3000억 원 계약...2019년 이후 지속 상승
나라장터 홈페이지.
나라장터 홈페이지.

[전남/남도방송] 지난해 호남지역 소재 기관 및 업체와 각각 16조8000억원, 15조3000억 원을 계약하는 등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한 계약이 지난 2019년 이후 지속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조달청에 따르면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및 전라북도 등 호남지역에 소재한 기관과 업체의 나라장터 계약실적, 나라장터 등록업체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호남지역 소재 기관과 16조8000억 원의 나라장터 계약실적을 올렸다.

지역별로는 광주 2조5000억원, 전남 8조1000억원, 전북 6조2000억원을 계약체결했으며, 3개 지역 모두 계약금액이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별로는 공사 8조2000억원, 물품 5조1000억원, 용역 3조5000억원 순으로 발주했으며, 3개 지역 모두 공사분야 발주량이 가장 많았다.

전라남도 6000억원, 익산지방국토관리청 3400억원, 전주시 3300억원 등이 주요 발주기관으로 파악됐다.

업체의 경우 지역별로 광주 2조원, 전남 7조7000억원, 전북 5조6000억원을 수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무별로는 공사 8조5000억원, 물품 4조1000억원, 용역 2조7000억원을 계약했으며, 3개 지역 업체 모두 공사분야에서 강세를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같은 지역 기관으로부터 수주한 실적 비율을 살펴보면 광주는 56.8%(1조1000억원)로 17개 시·도 평균(63.6%)보다 낮았지만, 전남(70.6%, 5조4000억원), 전북(72.2%, 4조원)은 평균보다 높았다.

3개 지역은 전체 업체수 중 11∼14%가 나라장터에 등록, 0.2∼0.5%가 종합쇼핑몰에 등록하고 있으며, 나라장터 등록 업체 중 2021년 1회 이상 입찰에 참가한 업체는 광주 5603개사, 전남 1만1441개사, 전북 9551개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