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백운산 치유의 숲, 전남 대표 웰니스 관광지 선정
광양 백운산 치유의 숲, 전남 대표 웰니스 관광지 선정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5.1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관광재단 선정..다양한 치유숲길과 치유프로그램 운영으로 인기
광양 백운산 치유의 숲.
광양 백운산 치유의 숲.

[광양/남도방송] 광양 ‘백운산 치유의 숲’이 전남 대표 웰니스 관광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재)전라남도관광재단은 웰니스를 통한 체류형 관광 활성화와 전남관광의 세계화를 위해 전남 대표 웰니스 관광지 선정 및 육성 참여기관 공모를 추진해왔다.

‘웰니스’란 신체적·정신적·사회적 건강이 조화를 이루는 이상적인 상태를 이르는 말로, 2000년대 이후 웰빙 트렌드가 사회적으로 확산되면서 등장했다.

2019년 6월 정식 개장한 ‘백운산 치유의 숲’은 일반인, 청소년, 장애인 등 다양한 나이와 계층을 대상으로 ‘한걸音 두걸音’, ‘다福 다福’, ‘여우野! 놀자’ 등 체험 및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편백나무, 삼나무, 소나무, 참나무로 어우러진 ‘봉황돋움길’, ‘돼지꿈길’ 등 6코스 총 10km의 산림치유 숲길이 있으며 치유센터, 치유정원, 치유마당, 풍욕장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자연 속에서 머무르며 힐링하는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지난해 치유의 숲을 방문한 체험객이 개장 이래 가장 많은 3,022명으로 나타났으며, 기업체와 학교 등 개인뿐만 아니라 단체 방문객의 예약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 밖에도 자연 속에서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면서 상상력을 자극하도록 ‘오르는 기구’, ‘조합놀이대’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춰 ‘2020년 우수 어린이놀이시설’로 선정된 ‘치유의 숲 놀이터’도 이용할 수 있다.

이기섭 휴양림사업소장은 “‘백운산 치유의 숲’이 전남 대표 치유 관광지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됐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민이 백운산 치유숲에서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도록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운산 치유의 숲 체험료는 개인 5000원, 단체(15인 이상) 4000원이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https://bwmt.gwangyang.go.kr/bmt/contents/heal/heal_info.jsp)를 확인하거나 전화(☎061-763-8675)로 연락하면 알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