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석 시장, 시내버스 지원 '올 스톱'…본때 보이나
김충석 시장, 시내버스 지원 '올 스톱'…본때 보이나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0.07.02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업 돌입 시 재정 지원금 등 모든 지원 중단

[여수/남도방송] 오는 5일로 예정된 여수 시내버스 총 파업과 관련 김충석 여수시장이 파업 돌입 시 매년 57억 원에 달하는 시내버스 지원금 전체를 삭감하겠다고 나서 전면전이 예고된다.

김 시장은 1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시내버스 총파업은 여수시장을 길들이기 위한 노조 측의 술수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면서 “혼란한 지역 정세를 틈타 시장과 시민을 농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민선 4기 시절 준공영제를 위한 준비 조건이 전혀 충족되지 않은 상태에서 여태껏  가만있다가 신임 시장의 취임 날짜에 맞춰 갑자기 총파업에 나선다는 것은 노조 측의 협박용 카드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김 시장은 해마다 되풀이되는 시내버스 노조 측의 걸핏하면 파업에 나서는 버릇을 이번에는 고쳐놓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태에 대해 여수시는 “시민의 발을 볼모로 하는 파업은 정당화 될 수 없다”면서 명분과 정당성이 없는 행동으로 일축하고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지난 2005년부터 지원했던 특별지원금과 버스요금 동결, 시내버스 준공영제 재검토 등 시내버스 노사에 대한 전면적인 지원을 사실상 중단하겠다는 의미다.

시 관계자는 “준공영제가 앞서 시행된 광주광역시보다도 여수시의 재정지원금은 버스 대당 7만7400원 정도로 월등히 높게 책정됐는데도 현실을 모르고 있다”면서 “준공영제에 따른 재정지원금도 올해 책정된 10억 원의 예산이면 충분하다. 노조측이 요구하는 54억원은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특히 해마다 되풀이되는 시내버스 노조 측의 행태를 이번에는 고쳐놓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시내버스 노조 회사 측은 “현재 운송수익금으로는 노조 측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으며, 향후 준공영제가 시행되면 임금인상 등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한편 여수시는 이번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130대를 임대하고 시민과 공무원들로 구성된 운전원 370여명을 확보한 상태다.

그러나 시내버스 노조 측이 요구한 임금 8.5%, 상여금 350%, 근속수당 50% 인상과 1일 2교대의 근로조건 요구가 현실과 너무 동떨어져 파업이 사실상 장기화 될 것으로 보여 시민들의 불편이 상당할 것으로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