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더위를 이겨보자구요”
[칼럼]“더위를 이겨보자구요”
  • 승인 2008.07.14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든 무더위로 불쾌지수가 올라가고 열대야로 잠 못 이루는 날 역시 많아지고 있다.

 이런 여름철 기후 변화에 의해 발생하는 병을 한방에서는 서병(暑病)이라 한다.

 동의보감에서는 서병을 '몸에서 열이 나고 갈증이 나서 몹시 물을 켜고 머리가 아프고 저절로 땀이 나고 몸이 나른해 하면서 기운이 없는 것 등'이라고 했다. 

 이런 증상은 무더위 속에서 힘든 일을 무리하게 했거나 긴 여행 등으로 피곤이 누적돼 일어난다. 

 또한 찬 음식이나 냉방시설이 너무 과한 곳에서 찬 공기를 쏘여 적응하지 못해 감기기운이 발생하거나 몸이 무거워지고 식욕을 잃게 되는 증상이 생기기도 한다. 

 여름철엔 외부의 기온은 뜨겁지만 인체는 체열의 발산으로 속은 더 냉해지는데 더위로 인해 찬 것을 자주 찾게 되어 이런 것들이 비위를 상하게 하는 원인이 되어 입맛도 없어지고 몸이 쉽게 지치게 되는 것이다. 

 옛부터 삼계탕을 먹어 온 것은 지나치게 차가워진 속을 덥히기 위한 것이며 기운을 보하기 위함인데 이는 우리 조상들의 건강한 여름나기의 슬기로움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더위를 이기기 위해서는 여름철 허해진 몸의 기운을 보충해주는 음식인 삼계탕, 추어탕 등을 자주 먹는 것이 좋다.

 그리고 물을 자주 마시고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며, 또 적절히 운동을 해 주며 과도한 음주나 과로는 피하는 것이 좋다.

 더위로 밤에 잠을 이루지 못할 때에는 찬물보다는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것 또한 도움이 된다. 

 여름에 한약을 먹으면 땀으로 약성분이 모두 빠져나가 아무런 도움이 안 된다는 말이 있지만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무더운 여름, 더위로 땀을 많이 흘려 기가 허해 졌을 때는 기를 보할 수 있는 한방차나 한약을 복용하는 것도 여름 건강에 많은 도움이 된다. 

 지치고 짜증나는 여름이지만 각자의 더위 탈출법으로 건강한 여름 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