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호 의장, 내가 허락을 했다고요?
박광호 의장, 내가 허락을 했다고요?
  • 임종욱 기자
  • 승인 2008.07.2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 7. 11사태 의장 허락받고 ... 거짓으로 드러나

[순천/남도방송] 공무원의 명예를 위해 주민을 동원 하는 것이 과연 옳으냐! 주민 동원과 관련해 "박광호 의장에게 허락을 받았다"고 했던 "7. 11사태 당시 집행부 주동자 공무원들의 말이 '거짓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본지가 7. 11사태 이후 박광호 의장과 인터뷰 중에 공무원들이 의장님께 허락을 받고 주민을 동원 했다고 하는데 사실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누가 그랬냐고 반문", 사실이 아니 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 의장은 전날 집행부로부터 감사과장의 본회의 장에서 발언권을 주라는 쪽의 공문이 온 것을 사실이지만 주민을 동원한다고 하는 뜻의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고 말하면서 "그 사람 나뿐 사람이라고" 진노했다.

그리고 순천시의회는 지켜보면 알겠지만 이번 7. 11사태는 일어나지 않았어야할 일이다. 앞으로 의회는 이 문제에 대해 진상조사와, 실태파악, 사법기관 고발 조치까지 사후조치에 대해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순천시는 지난 24일 감사 요청서를 상급기관인 "감사원"과 "행정안전부"에 감사요청, 이들 기관의 감사가 이루어진 이후 혹여 동원을 주도했던 공무원과 시위에 참여했던 공무원들에게 집단 "징계 사태가 이루어지지나 않을지 우려"가 되는 상황이다. 

또한, 언론과 시민 들을 상대로 주장했던 시 의회에 허락을 받고 주민(사업 이해관계자들, 이. 통장)들을 동원했다는 주장의 거짓말, 결국 이번 7. 11사태로 인해 주동자급들 공무원들의 도덕성 논란까지 번질 것으로 보여 7. 11사태 책임소재에 대한 의회의 대응 수위에 귀추가 주목 될 것으로 보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