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속 우리] 경찰과의 조우, 샌디에고의 삶을 험난하게 만들었던 기억
세계 속 우리] 경찰과의 조우, 샌디에고의 삶을 험난하게 만들었던 기억
  • 남도방송
  • 승인 2020.10.2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성원 여수시 통역관
명성원 여수시 통역관.
명성원 여수시 통역관.

Dealing with the Police and the painful memory that made my life in San Diego miserable. 

Although this city is a mid-size one in terms of the population(1.4 million), San Diego County’s land territory is a total of 844 square kilometers. Including the sea area, the overall scale of San Diego reaches up to 100 square kilometers, quite a big city in terms of scale. 

As I was once a temporary San Diegan, I always had to drive for 20 minutes from home to my office at speed up to 100km/h. It took 40 minutes from my office to my graduate school and an hour from home to my school. Hardly possible living without a car, I ran a rattletrap paying less than 3,000 dollars from my scholarship. But thanks to this crap, I could manage my tight schedule and daily routine. 

My day in San Diego started at 7:00 am to get to my office. Leaving the office at 4:00 pm, I ate a hamburger or Vietnamese noodles as early dinner because those foods were the cheapest. Attending graduate school classes from 6:00 pm to 9:00 pm, driving for an hour was waiting for me to home. I was always being exhausted. Some memories of trouble staying awake while driving ran through my mind sometimes.  

Due to my tight daily routine, it was unavoidable for me to be reckless in maintaining my car. I just ran that crap even with a flat tire, radiator malfunction, or headlight/taillight failure for my understanding of car maintenance was almost none.  

There were several cases that the police caught me and charged a fine for my car’s condition.

Due to late registration and taillight failure brought me two times of being caught by the police. Late registration charged me about $990 by which I failed to show my car insurance record at the time of being caught. Later I went to a local court and provided my insurance record to waiver $960 of the fine charged to me. The second caught by taillight failure put me in a worse time to deal with even though the fine itself was just a ten bucks. It took me three days to finally pay the fine to the court. On day 1, I had to change the light by the mechanic. On day 2, I went to one of many branch police offices to prove the taillight functioning correctly. I had stranded to find the right police station to get the check. On day 3, I went to a local court to submit the checklist from the police to pay the fine. 

It was a pain in my ass to deal with a local court and the police. So many people like me, a total stranger in this English speaking community, had to face this sort of trouble in common. 

Any incident occurred, the stress I’d got in a strange world was too enormous to take it for granted as I had to visit numerous places to take care. 

This also occurs in our city on daily basis. Once someone comes to the city hall to do an appeal on something but realizes that the related department is in a branch office somewhere around 30-minute distance, he or she has to turn back and make the way to the branch office in the second city hall in Yeoso or the third in Munsu. It is not just a happening in a day or two. I could sense how it is painful for most citizens who do not know much about the organization chart in each city hall to find the right direction. 

Providing a one-stop service is not easy. But we need to do it anyway in any circumstances. With a long term perspective, it is just a necessity to make a better life here. Spending their time on the street to find the right direction to appeal should be avoidable once we could get together to make it work.  This could differentiate our city from my bad experience of dealing with anything in San Diego. 

번역 :

인구 규모는 약 140만으로 중급도시지만, 샌디에고 카운티의 넓이는 육지 넓이만 844㎢이고, 수역까지 포함하면 약 1000㎢으로 생활영역이 매우 넓은 도시이다. 

내가 다녔던 회사까지는 시속 100km/h로 20분을 달려야 했고, 회사에서 학교까지는 같은 속도로 40분을, 집에서 학교까지는 한 시간을 달려야 도착할 수 있었다. 이렇게 생활하다 보니 장학금으로 300만 원이 채 안되는 차를 사서 타고 다녔는데, 소위 이 똥차 덕분에 필자의 빡빡한 일과를 소화해 낼 수 있었다. 

샌디에고에서의 필자의 일과는 아침 7시 반에 출근해, 오후 4시 퇴근 그리고 햄버거나 베트남 쌀국수(이들이 당시에 가장 싼 음식이었고, 패스트 푸드점(팁을 지불하지 않음)에 들러 저녁 끼니를 간단히 때운 뒤 밤 9시까지 대학원 수업을 듣는 것이었다. 학교가 끝나면 집까지 1시간을 가다 보면 지칠대로 지쳐이었다. 가는 도중 잠이 쏟아져 비몽사몽 운전대를 잡은 기억도 스쳐간다. 

일상이 바쁘다보니 차량 관리에 소홀할 수 밖에 없었다.
가끔 타이어가 펑크나고, 라디에이터로가 고장나거나, 전조등 및 후미등이 나갔음에도 차량 정비에 대해선 무지하다보니 그냥 탔다. 

그러나 경찰 단속에 걸려 벌금을 낸 일도 허다했다.

한 번은 차 등록갱신을 늦게 해서 걸리고, 또 한번은 후미등 불량으로 잡혔었다. 처음 부과된 범칙금은 990달러. 당황해서 차량 보험등록증을 제시하지 못해 보험 관련 범칙금까지 부과받았지만, 결국 비용 30달러로 범칙금 지불. 두 번째 후미등 관련 내용은 결국 10달러를 지불했지만, 경찰서에 가서 후미등 교체 확인받고, 동네 법원 가서 범칙금 내다보니 거의 3일이나 걸렸다. 첫째 날, 나는 정비소에서 후미등을 교체해야 했고, 둘째 날은 내 후미등 작동이 정상이라고 증명하기 위해 그 많은 파출소 중 관할 파출소를 찾기 위해 시간을 허비했으며, 셋째 날엔 파출소에서 준 확인서를 지방 법원에 제출하고 벌금을 지불하였다.  

낮선 타국에서, 모국어가 아닌 영어로 그 나라의 법에 따라 조치하기란 정말 힘들고 어려운 일이었다. 

해프닝이 발생할 때 마다 그 일을 처리하기 위해 많은 곳을 돌아다니는 동안 받는 스트레스는 이루 설명할 수 없었다.
 
이는 여수시에서도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일이다. 민원 한가지 보려 본청에 왔는데 담당부서가 30여분 거리의 여서청사, 문수청사, 진남 경기장 및 망마경기장에 위치한다는 답변을 들으면 다시 발길을 돌려야 한다. 여수시 청사 조직도나 부서 담당 업무를 잘 알지 못하는 대부분의 민원인들이 이런 일을 겪는 것은 하루 이틀이 아닐 것이며, 이들의 수고는 또 얼마나 고통스러울지 가늠된다. 

모든 행정을 원스탑 서비스로 제공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어쨌든 우리는 이것을 해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 장기적인 안목으로 보면, 이는 우리 시민이 우리시에서 더욱 질 좋은 삶을 살기 위한 필수적인 것이다. 우리가 함께 고민해 보면, 시민들이 민원 제기를 위해 담당과를 찾아다니는데 시간을 보내는 것을 피할 수 있다고 본다. 

-----------------------------------------------------------------------------------------

명성원

현) 여수시청 투자박람회과 국제협력팀 주무관
미국 샌디에고 주립대 교육공학 석사(MA, San Diego State University)

----------------------------------------------------------------------------------------------

글로벌 시대. 세계 속 물류, 산업, 관광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광양만권의 자세한 소식을 해외에 전달하기 위한 취지로 명성원 통역관의 칼럼을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