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전 장관에게 전남도민 감사패
김영춘 전 장관에게 전남도민 감사패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11.04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촌뉴딜 300 사업으로 어촌 주민 삶 바꿔준 것에 고마움 담아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가 지난 4월 신안 만재항 어촌뉴딜 300 사업 준공식에서 “오메 내 생전에 이런 날이 올 줄 몰랐소”라며 울먹였던 주민들의 감동을 담아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했다.

만재항 개발사업은 김영춘 장관 재임 시절 낙후한 어촌의 필수기반 시설 등을 현대화하고 어촌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2019년부터 2024년까지 추진하는 ‘어촌뉴딜 300’ 사업 중 하나다.

사업 첫해인 2019년 해수부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사람이 살기 시작한 1700년 이래 30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여객선 접안시설이 설치됐으며 선착장과 어구 보관창고 등 건립을 위해 총 77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난 4월 준공했다.

이날 감사패 전달식에는 김영춘 전 장관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영근 전남어촌계장협의회 대표, 이성배 전남수협조합장 등이 참석했다.

감사패는 어촌뉴딜 300 사업을 추진,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고 전남 해양수산업 발전에 기여한 것은 물론 숙원사업 해소로 어촌 주민의 삶을 바꿔준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기억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김영춘 전 장관은 “어촌뉴딜300은 낙후를 면치 못했던 지방의 작은 항포구에 다시 활기를 되찾도록 하는 것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섬과 긴 해안선이 있는 전남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지난 4월 신안 만재도에 320년 만에 여객선 선착장과 접안시설을 갖춰 첫 결실을 본 것을 비롯해 내년까지 전국 300개소의 1/3인 100개소, 1조 원 규모가 전남에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해까지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 공모사업에 신청해 250개소 중 전국 최다인 82개소가 지정돼 전국의 33%를 차지, 총 7천633억 원(국비 5천343억)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