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소재 알비티모터스 매출 껑충...자동차 튜닝산업 급성장
영암 소재 알비티모터스 매출 껑충...자동차 튜닝산업 급성장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2.02.2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소량생산...작년 26억 4000만원 매출
알비티모터스가 생산한 스포츠카.
알비티모터스가 생산한 스포츠카.

[전남/남도방송] 2019년 영암에 유치한 자동차 제조기업 ㈜알비티모터스(대표 이성조)가 지난해 26억 4천만 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보다 2540% 성장했다.

전남도는 ‘튜닝부품 선도기업 맞춤형 지원사업’을 통해 이 기업을 지원해왔다.

2019년 설립한 ㈜알비티모터스는 소량생산 커스텀 오더 스포츠카를 제조하는 기업이다.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최초이자 유일하게 소량생산 자동차 인정확인서를 취득했다. 설립 첫해 매출액 1억 원이었으나, 지난해 26억 4천만 원으로 수직 성장했다.

특히 첫 모델인 ‘MK1’ 제조 기술을 기반으로 고성능 전기자동차를 기준으로 한 배터리 및 관련 모듈 탑재에 최적화된 친환경 자동차 자체 플랫폼까지 제작하며 동종 업계에서 실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를 기반으로 전기자동차 및 특장차 부품을 개발해 공급하고, 전기바이크 매출도 크게 증가했다.

전남도와 한국자동차연구원(KATECH) 프리미엄자동차연구센터에서 주관한 ‘자동차부품산업 제품고도화 지원사업’, ‘튜닝부품선도기업 맞춤형지원사업’의 수혜기업으로 선정돼 시제품 제작, 성능시험, 실차평가, 특허등록 등의 지원 및 협업을 통해 고품질의 소량생산 수제자동차를 개발하고 있다.

이성조 대표는 “올해는 축적된 기술력으로 친환경 모빌리티 제품을 완성하고 전기와 수소전기 자동차 사업으로 확장해, 동종 업계와의 연구개발(R&D) 사업 등 더욱 공격적인 투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우리나라에는 소량생산 자동차 특화 지역이 없다”며 “㈜알비티모터스 같이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 기업이 계속 생겨난다면, 전남 자동차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므로, 앞으로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알비티모터스는 올해 매출 목표를 46억 5천만 원으로 정하고, 본격적인 이름 알리기에 나선다. 올해 하반기부터 자사 모델 MK1 첫 출격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