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김치 세계화 전략 찾기 나섰다
전남도, 김치 세계화 전략 찾기 나섰다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2.03.1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 발전 산․학․연 협의회 열어 수출 활성화 방안 모색
남도장터에서 판매중인 배추김치.
남도장터에서 판매중인 배추김치.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가 김치산업 발전 산・학・연 등 전문가, 김치 수출업체와 한데 모여 맛과 품질이 좋은 전남산 김치가 전 세계에 널리 퍼지도록 하기 위한 전략 찾기에 나섰다.

전남도는 17일 도청에서 ‘전남 김치산업 발전 산․학․연 협의회’를 열어 김치 수출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회의에는 천지연 순천대학교 교수, 김춘순 전남과학대학교 교수, 홍철기 신안군 천일염생산자연합회장, 서혜영 세계김치연구소 산업지원연구단장, 김치 수출업체인 나주 ㈜삼진지에프의 방관혁 대표 등 14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도내 김치 생산업체의 수출현황과 해외 시장전망 정보를 공유하고, 기업의 애로사항을 들은 후 전남 김치 수출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민승기 세계김치연구소 실용화기술연구단장은 김치산업 현황, 김치 수출 활성화 방안 등 ‘전남의 김치수출 활성화 전략’을 발표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김치산업의 실태와 김치를 응용한 소재산업의 필요성, 국내산 김치의 안전성 확보 방안, 김치 맛의 표준화 등을 중점 논의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해외에서도 김치를 현지 음식과 접목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 완제품뿐만 아니라 김치 양념, 소스 등 김치 응용상품 시장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전남의 김치산업을 지역 성장동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세계인의 기호에 맞는 김치를 생산, 김치 세계화를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주)삼진지에프, 화원농협, 영농조합법인 성진 등 전남지역 11개 김치 생산업체는 일본, 미주, 유럽, 동남아 등에 124억 원어치의 김치를 수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