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지자체소식
화순군, 친환경농업 확대 육성올해 60억원 투입, 2월말까지 새끼우렁이 공급 신청
  • 안병호 기자
  • 승인 2018.01.10 12:48
  • 호수 0
  • 0면
  • 댓글 0
벼육묘 모습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올해 친환경농업에 60억원을 투입하는 등 친환경농업을 확대·육성하는데 발 벗고 나섰다.

10일 화순군에 따르면 친환경농산물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벼의 경우, 올해 1㏊당 친환경농업단지조성 70만원, 생산장려금 25만원, 친환경직불제 40만원, 유기농업자재 75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새끼우렁이와 못자리 상토는 일반농업은 70%를 지원하지만 친환경재배는 100%지원해 친환경으로 벼를 재배할 경우 일반농업 재배보다 1㏊당 235만원을 더 지원받게된다.

군은 노령화로 친환경 재배가 어렵다고 하나 실질적으로 논두렁 제초 및 물 관리를 제외하고는 유기약제 공동방제 등 공동으로 관리하기 때문에 노동력 절감에 더 효율적으로내다봤다.

특히 농업인의 소득 증대는 물론 오랜 화학비료, 농약, 제초제 등의 남용에 따른 유기합성화학물질로부터 안전성을 확보하고, 면역력 증진과 건강한 땅을 만들어 농업의 환경보전 기능을 증대시킬 수 있는 좋은 대책으로 평가된다.

정부에서도 친환경직불제 단가를 인상, 논은 무농약 ㎡당 40원에서 50원으로, 유기농은 60원에서 70원으로 10원 각각 인상했다.

밭은 무농약의 경우 과수는 100원에서 120원으로, 유기농은 120원에서 과수 140원, 일반130원으로 10원 ~ 20원씩 인상하는 등 친환경농업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군은 이와 관련, 벼 재배농가의 경우 1월 말까지 상토, 2월말까지 새끼우렁이 공급 신청을 각 읍면사무소에서 접수받는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화순군청 농업정책과 친환경농업팀(379-3671)으로 문의하면 된다.

화순군 관계자는 “친환경농업은 아이들이 살아갈 세상을 건강하게 물려줄 수 있을 뿐 아니라 농가의 소득도 보장되기 때문에 친환경농업을 확대 육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친환경농업 실천 분위기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병호 기자  angum44@naver.com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