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순천시, '여성공무원 청원' 조사 뒷짐…왜?국민청원 파장 확산…‘곪은 것 터졌다’ 반응
‘선거 의식해 시장 비호 의도 아니냐’ 비판도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3.13 09:40
  • 호수 0
  • 0면
  • 댓글 0

순천시 여성공무원이 인사차별을 호소하는 국민청원을 청와대에 올려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순천시가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자체조사 조차 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태에 대한 언론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고, 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도 다수의 관련 글이 올라오면서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공직 내부에 쌓인 인사에 대한 불만이 단적으로 표출된 사례로 ‘곪은 것이 터졌다’는 반응이다.

앞서 순천시 공무원 박 모씨는 지난 6일 청와대게시판에 ‘26년차 7급 공무원 혁신공무원입니까? 혁신대상 공무원 입니까?’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렸다.

박 씨는 글에서 1992년 9급 공채로 임용되어 현재 7급 공무원이며, 적응장애, 임소공포증, 턱관절 내장증 등으로 상병 중이라고 밝혔다. 실제 박 씨는 병가를 내고 휴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가 쓴 글의 내용에는 2011년 농업정책과에서 학교 급식 보조금 지원 업무를 맡으면서 시장 가족이 운영하는 학교가 사업 요건을 따르지 않아 사업비 일부를 지원하지 않았는데, 이 일로 감사과로 발령이 났다는 등 시장과 관련된 주장이 적시돼 진위여부가 논란이다.

이와 관련 순천시 관계자는 “자체조사 계획도 없고, 공식 입장을 밝힐 계획도 없다”고 답변했다.

공직 안팎에선 여성공무원이 상급자의 부당한 지시와 이에 따른 인사보복, 인격모독 등을 주장하고 있음에도 순천시가 자체 감사권을 발동하지 않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는 지적이다.

순천지역 한 언론인은 “청원 내용의 진위에 따라 형사상 문제가 될 소지가 있음에도 순천시가 자체조사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결국 의혹을 인정을 하는 꼴로 해석될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 언론인은 “지방선거를 의식해 눈치를 보고, 시장을 비호하려는 것 아니냐”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