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정치 6.13지방선거
순천 도의원 예비후보, 사기사건 연루 ‘자격논란’청암대 매각 대가 건설업자에 5000만원 요구 법정증언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4.13 16:44
  • 호수 0
  • 0면
  • 댓글 0

순천지역 더민주당 전남도의원 모 예비후보자가 과거 청암대 매각 사기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경선을 앞두고 자격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016년 청암대 총장의 집사로 일했던 것으로 알려진 20대 남성 A씨는 그해 9월24일 건설업자 B씨에게 청암대 총장 명의로 위조한 '법인양도양수계약서'를 보여준 뒤 15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법정에선 현직 시의원이었던 S씨가 건설업자에게 청암대 측과 매매계약을 성사시켜 주는 대가로 5000만원을 요구했다는 증언이 나와 현재까지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더민주당 전남 광역‧기초의원 경선이 오는 20일부터 치러지는 가운데 S씨의 과거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당이 어떤 처분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씨는 최근에도 자신에게 우호적인 통장협의회 회원들이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입장권을 받을 수 있도록 시에 청탁했다는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