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정치 6.13지방선거
더민주 전남지사 김영록‧장만채 2파전 압축…신정훈 김영록 공식 지지김영록 40.93%, 장만채 32.5%, 신정훈 26.58%
신정훈 "문재인 대통령 탄생 기여 김영록 지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4.16 09:17
  • 호수 0
  • 0면
  • 댓글 0
▲김영록 민주당 전남도지사 예비후보와 신정훈 예비후보가 16일 김 예비후보 사무실에서 ‘함께 승리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악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사 경선이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장만채 전 전남도교육감의 2파전으로 압축된 가운데 탈락한 신정훈 청와대비서관이 김 전 장관을 지지키로 하면서 경선구도가 분수령을 맞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5일 후보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경선은 지난 13~15일 이틀간 일반여론조사 50%와 권리당원 ARS 투표 50%로 진행됐다. 

김 전 장관과 장 전 교육감, 신정훈 전 대통령비서실 농어업비서관 등 3명이 맞붙은 전남지사 후보경선 결과 김 전 장관은 40.93%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장 전 교육감이 32.50%를 얻었고, 신 전 비서관은 26.58%에 그쳤다.

이에 따라 김 전 장관과 장 전 전남교육감이 결선투표에서 맞붙게 됐다.

이런 가운데 신정훈 전 비서관이 유력주자인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지지키로 선언하면서 경선 구도의 무게중심이 김 전 장관 쪽으로  크게 기울고 있다.

신 전 비서관은 16일 오전 김영록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지지의 뜻을 전했다.

신 전 비서관은 “이번 경선결과에 대해 겸허히 승복한다”며 “남은 선거 기간동안 김영록 후보를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신 예비후보는 “당의 정체성을 놓고 그동안 김영록 후보와 치열한 경쟁을 벌였지만 문재인 정부의 탄생에 기여하고, 성공을 위해 함께 노력했던 사람이 전남도정을 이끌어 가는 것이 순리라 생각해 김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선 후보 선출이 위기의 전남 정치 혁신을 통해 2020년 총선 승리를 위한 교두보 확보와 호남정치를 복원시키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며 “다가오는 6.13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 모두가 협력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에 김영록 후보도 “경선과정에서 보여주신 높은 식견과 공약 등을 도정에 적극 반영하는 등 전남발전을 위해 함께 가겠다고 약속했다. ‘열정 넘치는 동지로서 형님 아우하자’는 얘기도 건넸다"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 경선 결선투표는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치러지며, 최종 경선 후보자를 선출하게 된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