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경제
광양 ‘매실 막걸리’ 6월 남도 전통주 선정최고 매실과즙과 쌀로 빚어...저온․장기 발효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6.04 15:38
  • 호수 0
  • 0면
  • 댓글 0

광양 ㈜백운주조(대표 최창석)의 ‘매실 막걸리’가 6월 남도 전통주로 선정됐다.

‘매실 막걸리’는 6월 중순부터 수확한 매실과 쌀로 빚은 막걸리를 저온으로 장기간 발효한 것이다. 매실의 향취를 최대한 살리면서 부드러운 탁주 맛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고급 막걸리다.

광양 백운산 자락에서 생산한 최고 매실의 과즙과 쌀, 소맥을 주원료로 저온 장기 발효로 빚은 것이 광양매실 막걸리의 특징이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년 연속 남도 전통술 품평회에서 살균 막걸리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품질을 인정받아 현대백화점, 대형 마트 등에서 인기 제품으로 판매되고 있다.

소비자 판매가격은 유리병(750㎖)은 3천 원, 페트병(1천㎖)은 2천 원이다. 인터넷(www.baekwoon1.co.kr)이나 전화(061-763-6651)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동의보감에서도 인정한 매실의 효능을 막걸리를 통해 즐길 수 있다”며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기능성 전통주가 산업으로 정착되도록 소비자들이 많이 애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