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체기사 사회
여순사건 시민추진위 구성…추모사업 등 구체 논의각계각층 20여명 구성…이달 말 출범 예정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07.09 15:14
  • 호수 0
  • 0면
  • 댓글 0

여순사건 70주년 기념사업 시민추진위원회 설립이 논의돼 민간 차원의 희생자 추모 사업이 첫 발을 뗄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는 발발 70년이 되도록 매듭짓지 못한 채 지역갈등의 잔재로 남아 있는 여순사건의 치유와 통합을 위한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추진위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족회, 경우회, 시의회, 종교계, 학계, 문화예술계, 보훈·시민단체 등 20여 명 안팎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각 단체들을 대상으로 추진위 구성제안서를 발송하고 이달 말까지 실무회의, 조직구성 등을 마칠 계획이다.

추진위는 이달 말 출범을 시작으로, 내달부터 추모사업과 지역민 명예회복, 국민적 공감대 형성 등 활동을 하게 된다.

여순사건 70주년 기념사업 예산은 1억4600만 원으로 지난 3월 확보된 상태다. 여기에 여순사건 지원 조례도 4월 시의회를 통과했다.

여순사건 추모사업은 권오봉 여수시장의 공약이기도 하다. 권오봉 시장은 매년 9~10월 기념행사와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하겠다고 시민들에게 약속했다.

취임사에서 여순사건 기념사업을 통해 역사의 교훈을 잊지 않고 아픔도 치유해 나가겠다고 밝힌 권 시장은 6일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월간업무보고회에서도 기념사업 추진 의지를 밝혔다.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