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백운산 4대 계곡, 전남도 추천 7월 관광지 선정
광양 백운산 4대 계곡, 전남도 추천 7월 관광지 선정
  • 문정훈 기자
  • 승인 2019.06.10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곡․성불․어치․금천 계곡 등
백운산 자연휴양림 전경
백운산 자연휴양림 전경

[광양/남도방송] 광양 백운산 4대 계곡이 전라남도가 추전하는 7월의 관광지로 선정됐다.

하늘이 보이지 않을 만큼 울울창창한 원시림, 광양 백운산(1222m)이 거느린 동곡․성불․어치․금천 등 4대 계곡은 더위와 사람관계에 지친 현대인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기 좋은 국내 최적 웰니스 여름 휴양지다.  

백운산 정상과 따리봉 사이, 한재에서 발원해 동천을 거쳐 광양만으로 흘러드는 옥룡 동곡계곡은 4대 계곡 중 가장 길며, 학사대, 용소, 선유대, 병암폭포 등 절경을 품고 있다.

도솔봉과 형제봉 사이에서 발원한 봉강 성불계곡은 깊고 맑은 물, 수려한 삼림, 기암괴석, 평평한 바위가 산재해 있어 보는 이의 탄성을 자아낸다.

진상면 어치계곡은 여름철 한낮에도 이슬이 맺힐 만큼 시원한 오로대가 있으며, 구시(구유)모형을 닮은 구시소(구시폭포)는 심한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다는 전설을 갖고 있는 신비한 곳이다.

다압면 금천계곡은 선녀가 내려와 베를 짰다는 옥녀봉에서 발원하여 섬진강과 조화를 이루며 느림의 미학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여기에 4대계곡을 따라 곳곳에서 닭숯불구이, 닭백숙, 염소구이, 참게탕, 재첩회 및 재첩국 등 보양식까지 갖춰져 있어 건강한 여름을 맛 볼 수 있다.

광양시는 ‘백운산 4대 계곡 관광명소화사업’ 일환으로 봉강 성불계곡 정비를 완료한 데 이어 산수관광과 생태체험이 가능한 동곡계곡을 치유와 휴양의 가족 친화적 공간으로 조성 중에 있다. 또, 어치계곡과 금천계곡에도 편의시설과 체험시설 등을 단계적으로 조성해 2020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전라남도는 여행전문작가, 관광관련학과 교수 등 관광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을 통해 계절별, 테마별 관광지를 정기적으로 발표하고 있으며, 매월 전남도 관광누리집, 카드뉴스, 영상콘텐츠를 활용해 적극 홍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