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신대지구, 전라남도 동부권 통합청사 건립 확정
순천 신대지구, 전라남도 동부권 통합청사 건립 확정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6.1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대지구 옛 외국인부지 111.52점, 율촌면 동양아파트 인근 부지 101.72점
전남동부권통합청사 후보지로 최종 결정된 순천 신대지구 옛 외국인부지.
전남동부권통합청사 예정 부지로 최종 결정된 순천 신대지구 옛 외국인부지.

[순천/남도방송] 순천시가 전라남도 동부권 통합청사 후보지로 최종 결정됐다.

전남 동부권 통합청사 입지 선정 용역을 위탁받은 광주전남연구원은 11일 최종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최종 평가 결과 순천 신대지구 옛 외국인부지가 111.52점을 획득했고, 여수 율촌면 동양아파트 인근 부지는 101.72점을 얻어 순천이 확정됐다.
 
평가는 지자체 발표, 질의응답, 현지실사, 종합토론, 평가표 작성 순으로 진행됐다.
 
점수 배점은 사업추진 용이성(40점)과 입지여건(60점), 가점(20점)을 세부항목으로 나눠 총점 120점을 만점으로 했다.
 
이에 따라 순천시는 이번 동부권 통합청사 건립 확정으로 전남 중심 도시로 면모를 갖추고, 신대지구를 미래 성장 거점으로 만들어 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동부권 통합청사 건립 확정은 동부권 중심에 위치한 지리적 강점과 교통, 문화, 주민 생활권 등 모든 면에서 입지 조건이 우수한 신대지구 내에 통합 청사를 건립하는 것이 유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동부권 통합청사는 3만3000여 ㎡ 부지에 2020년 착공해 2022년 상반기에 준공할 계획이다.

기존의 동부지역본부를 포함해 도청 1~2국과 동물위생시험소 동부지소, 전남신용보증재단 등 도청 산하 기관이 입주하게 되며, 도청직원 100여 명을 포함 약 260명이 상주하게 된다.

이번 통합청사가 들어설 신대지구는 주민들의 평균 연령이 30세로 젊은 도시이며, 주변지역 택지개발로 확장성이 높다.

순천 시민들은 “신대지구에 전라남도 동부권 통합 청사가 건립되면 정주여건이 좋아져 인구가 계속 늘고, 주변상권이 활성화 될것으로 기대된다”며 유치 결정에 환영하는 분위기를 전했다.

허석 시장은 “전남도청 2청사 역할을 할 동부권 통합청사를 중심으로 신대지구를 전남동부권 주민들과 도민을 위한 행정복합도시로 키우겠다”고 말했다.특히, “동부권 통합청사가 인근 도시들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중심 역할을 하도록 힘써 전남 제1의 도시 면모를 갖춰가겠다”고 했다.

시는 전라남도 동부권 통합청사 건립을 위해 2월에 TF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유치 준비에 나섰다.

그동안 신대지구 내 통합청사 부지 마련을 위해 도시계획 변경 및 타당성 조사 등 행정절차와 주변여건을 다지는 등 건립 준비를 착실히 진행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