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신고했어?” 순천 모 고교 시험 불공정 제보자 색출 논란
“누가 신고했어?” 순천 모 고교 시험 불공정 제보자 색출 논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1.0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벌없는사회시민모임 "학생들 또 다른 피해 용납 못해"
순천의 한 고등학교가 지난해 12월 말 기말고사 한국사 시험을 치르는 과정에서 1학년 일부 학생들에게 힌트를 알려줬다는 의혹에 따라 진상조사 나선 설문조사 용지를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 공개했다. (사진=시민단체 제공)
순천의 한 고등학교가 지난해 12월 말 기말고사 한국사 시험을 치르는 과정에서 1학년 일부 학생들에게 힌트를 알려줬다는 의혹에 따라 진상조사 나선 설문조사 용지를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 공개했다. (사진=시민단체 제공)

[순천/남도방송] 순천 소재 H고등학교에서 시험의 불공정성을 제보한 제보자를 색출하려고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최근 이 학교에서 시험 힌트 등을 차별적으로 제공하는 등 공정하게 시험을 관리하지 못한다는 제보를 받고 전남도교육청에 진상 규명과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에 따르면 이 학교의 한국사 교사가 1학년 6~10반 학생에게 서술형·객관식 문제의 힌트를 주고 1~5반 학생에게는 알려주지 않았다는 의혹을 학생들이 제기했으나, 학교 측은 별다른 조치 없이 시험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의혹을 접수받은 전남도교육청은 그러나 연말 업무 과중을 이유로 해당 학교에서 자가 조사하도록 조치했고, H고교는 제보자 색출을 위해 지난해 12월 말게 설문조사를 실시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 학교는 설문 문항에 ‘2학기 기말고사 한국사 시험에서 사전에 6~10반 학급에게만 힌트를 주었다는 사실을 어떻게 알았느냐’, ‘6~10반 학생들에게만 힌트를 주었다고 하는 사실을 언제, 어디서 들었느냐’ 등 제보 경위를 캐는 듯한 내용의 설문을 벌였다.

또한, ‘(알려준) 학생은 어떤 학생인가’, ‘답변을 하지 않을 경우 여러분의 문제제기의 진실성에 의심받게 된다’는 등 제보자의 신원을 캐거나 제보자 색출을 압박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시민단체는 학생들의 문제제기를 학교가 무시한 탓에 시민단체에 제보했고 도교육청에 민원까지 제기된 사건인데, 해당 학교가 사건 조사는커녕 조보자 색출에만 혈안이 돼 있다며 도둑을 잡으라 했는데 신고자를 잡는 격이라고 폄하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관계자는 “학교가 제보자 색출로 신고자는 두려움에 떨 수밖에 없는데 부조리를 알리는 것이 위험한 일이라는 경계심만 갖게 될 것이다”며 “피해를 호소하는 학생들이 신고했다는 이유로 또다른 피해를 겪도록 내몰아서는 안될 것”이라며 학생평가 전반에 대한 재발 방지 대책 수립 등 도교육청의 단호한 대처를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