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올해 여수 영취산 진달래축제 취소
'코로나 여파' 올해 여수 영취산 진달래축제 취소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2.2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식화장실 설치, 임시방역 상황실 운영
여수시 영취산 진달래.
여수시 영취산 진달래.

[여수/남도방송] 여수의 대표 봄꽃 축제인 영취산진달래체험행사가 전면 취소됐다.

여수시는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내달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열기로 했던 제28회 영취산진달래체험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다만 공식 행사 축소와 별개로 상춘객들의 편의를 위한 이동식화장실을 돌고개행사장 등지에 설치하고, 임시 방역 상황실 등을 운영하기로 했다.

당초 시는 행사를 축소해 개최하려 했으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방문객들의 안전을 고려해 행사 취소 결정을 내렸다. 

영취산 진달래는 전국 3대 진달래 군락지 중 하나로 행사기간 동안 20여만 명이 찾아오는 진달래 명소이다.

오재환 추진위원장은 “올해에는 이전과 다른 프로그램으로 상춘객들께 보다 많은 추억을 선사하고자 했는데 매우 아쉽다”고 밝히며 “행사는 불가피하게 취소되었지만 계획했던 프로그램을 더욱 고심하여 내년에 더 알차고 만족스런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티투어 버스운행도 27일부터 코로나 사태 안정 시까지 임시 중단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