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선거구 분구, 없던 일로? 소병철 전략공천 암초
순천 선거구 분구, 없던 일로? 소병철 전략공천 암초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2.2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구 변동 최소화 여야 합의, 내주 초 윤곽 예상
순천 등 ‘3곳 분구’ 대신 수도권 ‘1곳 통폐합’ 논의
분구 무산 시 전략공천 암초…강행 시 지역 반발도

[순천/남도방송] 여야 간 팽팽한 평행선을 이루고 선거구획정 논의가 선거구 변동 폭을 최소화하자는데 입장차가 좁혀지면서 전남에서 유일하게 분구 가능성이 떠오르고 있는 순천의 분구 여부가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선거구획정 기준을 논의 중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여야 간사가 지역별 의원정수와 인구하한선 기준에 대한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획정 마감 시한을 놓고 여야 간 샅바싸움이 치열하다.

당초 민주당은 세종과 춘천, 순천 등 3개 지역을 분구하는 대신 서울 및 수도권에서 3개 지역을 통폐합하자는 안을 제시한 반면, 미래통합당은 1개 지역만 분구하고 대신 1개 지역만 통폐합하자고 맞서왔다.

그러나 최근 여야 지도부가 세종시를 분구하고, 경기 군포 등 수도권 1곳을 통폐합하자는 쪽으로 의견을 좁힌 것으로 알려지면서 선거구획정이 변곡점을 맞고 있다.

이런 데에는 미래통합당이 강세지역인 서울․수도권을 통합하고, 당선 가능성이 희박한 순천을 분구하자는데 강하게 반발하면서 여당이 한치 물러나 야당 요구를 일부 수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역시 중앙선관위가 6일부터 재외선거인명 작성을 시작하고, 내달 5일 본회의 통과를 염두한다면 적어도 내달 2일까지는 여야 합의가 이뤄져야 획정안이 마련될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여야가 이 같은 합의를 바탕으로 선거구획정이 이뤄진다면 광주․전남 선거구는 현행대로 18석을 유지하게 된다. 순천 역시 1개 선거구로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여야 합의가 끝내 불발되면 국회의장이 각 당의 의견을 취합해 선관위에 보내고, 선거구획정위에서 획정안을 만들게 된다. 이 경우 내달 17일 열릴 본회의에서야 처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대면접촉 선거운동 자제 등 운신의 폭이 좁아지는 현실에서 선거구획정이 늦어질 경우 선거를 준비하는 후보자들에게 시간적 부담과 함께 유권자들의 혼란을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순천 분구와 함께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전 대구 고검장)의 전략공천 여부도 정가의 초미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은 인재로 영입한 소 교수가 검찰 간부 출신으로 전관예우를 거부했고 2017년에는 검찰총장 후보 4인 중 한 명으로 추천되기도 할 만큼 신선한 이미지로 떠오른 데다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에도 부합하는 인물이라 당에서 판단한 만큼 전략공천을 강행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지난 2014년 보궐 선거에서 무소속 이정현 의원에 안방을 내준 이후 번번이 고배를 마셨던 선례를 비춰볼 때 당보다는 오히려 인물에 좌지우지되는 경향이 짙었다.

여기에, 과거 선거 패배의 책임론을 기존 후보자들에 묻을 경우 소 전 교수의 선택은 얼마든지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라는 시각이다.

하지만 민주당이 지역 정가의 터줏대감으로 인식되는 기존 인물들을 외면하기엔 상당한 무리가 따를 것으로 보인다.

순천지역의 경우 서갑원 전 국회의원과 노관규 전 시장 등 예비후보들이 오랫동안 텃밭관리에 공을 들인 데다 사고지역이라 할 수 없는 순천에 무리한 전략공천 시 민심 이반 등 부작용이 나올 수 있어 이래저래 민주당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순천 선거구는 현재 김영득 팔마청백리문화재단 이사장과 노관규 전 순천시장, 서갑원 전 국회의원,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 등 4명의 민주당 소속 예비후보가 공천경쟁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