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대림산업 증축현장서 50대 근로자 사망
여수산단 대림산업 증축현장서 50대 근로자 사망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7.0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성공장 증축현장서 무너져 내린 흙더미 매몰 숨져

[여수/남도방송] 2일 밤 10시30분께 여수산단 대림산업 용성공장 증축현장에서 근무하던 50대 근로자가 흙더미에 매몰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모(57)씨가 H빔 구조물 설치 작업 중 축대에서 흙더미가 무너져 내리면서 깊이 2m 가량의 구덩이에 묻혀 변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대림산업 건설사업부 외주업체 소속 일용직 노동자로 사고 직후 여천제일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원청과 외주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야간 근무 메뉴얼에 따라 작업을 했는지와 안전수칙 등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