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생물권보전지역 멸종위기종 '으름난초' 개화
신안생물권보전지역 멸종위기종 '으름난초' 개화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0.07.1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국가적색목록 취약 식물

[신안/남도방송] 신안군은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지정 ‘국가적색목록’ 취약‘(VU)식물인 으름난초가 가거도에서 개화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으름난초는 난초과 여러해살이풀로 썩은 균사에 기생하며 전체에 녹색 부분이 없어 광합성을 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며, 남방계 식물이지만 내륙으로 덕유산 부근까지 북상해 서식한다. 으름처럼 생긴 독특한 모양의 열매 때문에 관상용으로 무분별한 채취가 이뤄지고 있고, 특히 자생지 훼손에 따른 위협에 직면해 있다.

으름난초는 우리나라에서는 멸종위기종으로 분류하여 보호하고 있다. 이 품종은 다년생인데도 불구하고 매년 같은 장소에서 나오지 않고 수년이 지난 후 다시 그 자리에서 올라오곤 하며, 꽃이 뭉쳐서 피는 곳에서는 많게는 20~30개체가 한꺼번에 꽃대를 올리고 한 줄기에서 수백 송이의 꽃이 피고 열매가 달린다.

군은 훼손되지 않은 원시림, 산지습지와 갯벌습지, 생물다양성, 맨손어업, 염전 등과 같이 자연과 공존하는 지역사회의 우수성을 기반으로 2009년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또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갯벌을 등재 신청 중이다.

세계유산과 조영준 박사(지속발전담당자)는 현재 신안 지역의 식생 자원을 확보하고 보전하기 위해 습지발굴조사, 주요 생태 조사 연구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으름난초 자생지가 훼손되지 않게 보호・관리를 지속적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