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수해현장 방문한 김영록 지사 "실종자 구조, 긴급 복구" 지시
곡성 수해현장 방문한 김영록 지사 "실종자 구조, 긴급 복구" 지시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08.0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생자 유가족들 위로..."실종자 구조 및 피해 예방" 약속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일 곡성 토사유출 매몰사고 현장을 방문해 실종자에 대한 신속한 구조와 철저한 피해조사, 긴급 복구를 주문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일 곡성 토사유출 매몰사고 현장을 방문해 실종자에 대한 신속한 구조와 철저한 피해조사, 긴급 복구를 주문했다.

[곡성/남도방송]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일 곡성 토사유출 매몰사고 현장을 방문해 실종자에 대한 신속한 구조와 철저한 피해조사, 긴급 복구를 주문했다.

지난 7일 곡성에 내린 320mm의 집중호우로 인해 오산 성덕마을 뒤편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4가구를 덮쳤다.

이로 인해 4명이 숨졌으며 1명이 매몰되는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김 지사는 매몰사고 현장을 둘러본 후 “실종자에 대한 빠른 구조와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 대피와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를 하며, 사고 희생자들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도 전했다.

전라남도는 호우로 인해 발생된 피해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으며, 복구지원체계를 가동해 유사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복구에 최선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8일 오후 1시 기준 전남지역 피해현황으로는 인명피해 10명(사망 7명, 실종 2명, 부상 1명), 재산피해는 주택피해 71동, 농경지 침수 3천 253ha와 함께 하천제방 일부 유실, 도로법면 토사유실 등이 발생된 것으로 집계됐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일 곡성 토사유출 매몰사고 현장을 방문해 실종자에 대한 신속한 구조와 철저한 피해조사, 긴급 복구를 주문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일 곡성 토사유출 매몰사고 현장을 방문해 실종자에 대한 신속한 구조와 철저한 피해조사, 긴급 복구를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