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으뜸한우 송아지브랜드’ 곡성군 출범
전남도, ‘으뜸한우 송아지브랜드’ 곡성군 출범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10.2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으뜸한우송아지, 일반송아지보다 41만원 높게 거래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는 전남 한우의 차별화와 수출기반 구축을 위해 ‘전남 으뜸한우 송아지브랜드’ 곡성군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곡성축협 가축경매시장에서 가진 출범식은 축산농가 등 50여명이 참석해 마스크 쓰기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개최됐다.

‘전남 으뜸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사업’은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한우 개량을 통해 우량 송아지를 생산·선발, 전남 한우의 차별화와 수출기반 구축을 위해 전라남도가 전국 최초로 추진한 사업이다.

지난 2018년부터 추진된 이 사업을 통해 현재까지 도내 7개 군(고흥, 강진, 곡성, 화순, 영암, 무안, 장성) 3천 383호 농가에 총 45억 원이 지원됐으며, 내년에 10개 시·군으로 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브랜드인 ‘전남 으뜸한우송아지’는 한국종축개량협회에 등록된 고등 등록우와 유전능력 상위 30%이상, 후대도축 성적이 우수한 개체 중 선형심사 79점 이상인 암소에서 생산된 송아지를 대상으로 한다.

이중 친자확인, 질병 유무 등 종합적인 심사를 통해 선발된 송아지에게 브랜드명이 부여된다.
 
이번 곡성군 출범식에선 전남 으뜸한우송아지 33마리가 출품돼 일반 수송아지 가격보다 41만원 높은 평균 461만원에 거래됐으며, 최대 600만원까지 거래되기도 했다.

박도환 전라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한우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도내 한우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우농가에서도 전남 으뜸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사업에 적극 참여해 전남 한우의 명성을 계속해서 이어갈 수 있도록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매년 개최중인 전국 한우능력평가대회에서 전라남도는 이 사업의 성과로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 대회 최고상인 영예의 대통령상(2019년 고흥 박태화 농가, 2020년 영암 김용복 농가)을 수상하는 등 매년 최고 성적을 거두며 전남 한우의 명성을 입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