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의회 시정질문...주요 현안 맹질타
광양시의회 시정질문...주요 현안 맹질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0.3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재천 의원, 문양오 의원, 정민기 의원, 이형선 의원, 서영배 의원, 박말례 의원 6명 나서
광양시의회.
광양시의회.

 

[광양/남도방송] 광양시의회는 제293회 임시회를 개회, 지난 28~29일 이틀간 주요 시정 현안에 대한 시정질문을 실시했다.

송재천 의원, 문양오 의원, 정민기 의원, 이형선 의원, 서영배 의원, 박말례 의원 6명이 시정질문을 하고 집행기관의 답변이 이어졌다.

28일 첫 번째 질문에 나선 송재천 의원은 ‘배알도와 망덕포구, 섬진강 뱃길복원 사업 등이 연계되어 있는 관광단지의 접근성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또 ‘한국창의예술고의 운영 개선 ’과 ‘광양시 미술품 관리 방안 모색’을 주문했다.

문양오 의원은 올 12월 전동킥보드 개인형 이동장치 규제 완화에 대한 대책과 자전거 이용시설 추가 개설 및 전용도로의 정비 등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정민기 의원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하여 광양만권 사업장에 징수하는 국세를 피해 지자체의 환경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법적 보완 등이 필요하다"며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형선 의원은 ‘공동육아나눔터 설치 운영계획 수립 시 이용자 맞춤형 사업 추진과 지역별 안배’를 요청했다. 더불어 ‘결혼이주여성 프로그램 운영시 광양읍권의 공공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줄 것을 제안했다.

서영배 의원은 “백운산 4대 계곡 내 불법 평상대여가 해마다 반복되고 있다"며 ""시가 강력한 의지를 갖고 지도 단속할 것’과 ‘빛그린매실주식회사의 정상화 및 안정적인 운영 방안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박말례 의원은 ‘국가 주요 산업시설로 2008년 준공 가동 중인 광양변전소 인근 지역 주민들이 최근 억울함을 호소하며 제기한 민원과 관련하여 시가 관심을 갖고 한전과 협의하여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독감 백신접종과 관련하여 관내 이상 반응자 발생 여부와 관리에 대해 묻고, 인구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독감예방백신 접종 수급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