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신규 공무원 최고령 51세·최연소 21세...30년차
순천시 신규 공무원 최고령 51세·최연소 21세...30년차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1.0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임용식...128명 중 여성 59%...평균 연령은 29세
순천시청.
순천시청.

[순천/남도방송] 순천시가 공직생활에 첫발을 내딛는 신규공무원 128명에 대한 임용식을 3일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개최했다. 

임용식에는 허석 순천시장을 비롯한 선배공무원들이 참석해 새내기 공무원들의 임용을 축하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더욱 어렵고 힘든 수험기간을 보낸 신규 공무원들과 그 가족들도 초청해 의미를 더했다. 

순천시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하는 신규 공무원 성비는 여성이 59%로 최근 몇 년간 공직진출에 있어 여성의 강세가 이어짐을 보여주었고, 전체 신규 공무원 중 순천 출신은 66%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직채용 연령 완화 이후, 올해 합격자의 연령은 다양했다.

40대 이상 임용자는 6명에 달했으며 51세(1970년생) 임용자가 최고령으로 임용되었고, 최연소자인 21세(2000년생) 임용자와는 30세 차이가 났다. 신규 공무원 평균 연령은 29세다. 

순천시 인사과 관계자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퇴직자가 연간 50~60명에 달하고 있어 부서마다 인력난에 시달렸지만, 이번 신규 임용자를 결원부서에 배치하면 인력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임용식에 참석한 한 새내기 공무원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공무원들의 업무 수행을 보고 공직자는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시민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일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 오늘의 기쁨과 다짐을 잊지 않고 순천시의 자랑스러운 공무원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임용식을 마친 128명의 신규 공무원은 순천시의 각 실·과·소 및 읍면동에 배치되어 첫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